Brian H. Lee, Attorney at Law
엔지온
비지니스 (H/L/E)
기타
신분변경/신분연장
 
 
 
Home > 비이민비자 > 신분변경/신분연장

한국에서 미국에 입국하는 분들은 시민권자나 영주권자를 제외하고는 하나의 신분을 갖게 됩니다. 그 신분을 다른 종류의
체류신분으로 바꾸는 것을 신분변경이라고 합니다.

신분변경을 위해서는 합법적으로 입국하여 합법적으로 계속 신분 유지를 하시는게 중요합니다. 또한 새로운 신분을 요청하
는 목적과 이유가 정당해야하며 그것을 증명하는 서류와 편지가 필요합니다.

미국내에서 새로운 신분으로 신분변경을 하셨다는 것은 새로운 비자를 받으신건 아닙니다. 따라서 신분을 변경한 후에
미국을 떠나게 되면 그 신분은 자동적으로 포기하는 것으로 간주되며 다시 미국에 들어오려면 비자를 다시 받아야 합니다.

미국내에서 체류하는 외국인은 한 가지의 신분을 가질 수 있습니다. 이 신분은 대부분의 경우 미국에 입국할 때 정해집니다. 즉 , 미국에 어떤 신분으로 입국하는가에 따라 신분이 결정되는데 , 이는 어떤 비자를 제출해서 입국심사를 받는가에 의해 정해집니다.

다 아시다시피 비자는 대사관을 통해서만 취득할 수 있고 , 비자를 제출해야만 입국을 할 수 있는데 , 이는 비자의 내용에는 “ 입국허가 ” 라는 개념이 포함되어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방문비자를 보여주고 입국하면 미국내에서는 방문신분자로 되고 , 학생비자를 보여주고 입국하면 학생신분을 소지한 것으로 됩니다. 어떤 신분으로 언제까지 체류할 수 있는지는 하얀색 카드 I-94 Departure Record 에 기입됩니다. 이렇게 주어진 신분을 미국내에서 변경할 수가 있는데 이를 신분변경신청이라 합니다.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어느 한 비이민 신분에서 다른 비이민 신분으로 신분변경하는 것을 허용해 주는데 , 조건을 갖추어 이를 승인받으면 새로운 I-94 카드와 함께 승인장을 받게 됩니다. 하지만 비자를 바꾸는 것이 아니고 , 비자는 입국시에만 필요한 것이므로 미국내에서 체류를 계속하는동안에는 비자로 입국해서 그 신분을 갖고있는사람과 똑같은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반면에 비자가 아니므로 미국밖으로 여행을 한 후에 미국내에서 신분변경한 것을 살려서 입국하기 위해서는 대사관에 거기에 맞는 비자신청을 따로 해야합니다. 이 과정에 불확실성이 있어서 미국내에서 신분변경한 많은 분들이 한국방문을 꺼리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미국내에서 신분변경을 한 경우에라도 가까운 캐나다와 멕시코는 여행기간이 30 일 미만이면 방문이 가능합니다. 단 , 미국에 처음 입국할 때 제시한 비자가 꼭 있어야 하며 ( 유효기간이 지나도 괜찮음 ) 미국내에서의 신분변경 승인장을 꼭 지참하셔야 합니다.

한국에서 미국에 입국하는 분들은 시민권자나 영주권자를 제외하고는 하나의 신분을 갖게 됩니다. 그 신분을 다른 종류의 체류신분으로 바꾸는 것을 신분변경이라고 합니다.

신분변경을 위해서는 합법적으로 입국하여 합법적으로 계속 신분 유지를 하시는게 중요합니다.
또한 새로운 신분을 요청하는 목적과 이유가 정당해야하며 그것을 증명하는 서류와 편지가 필요합니다.

혼동하시는 경우가 많은데 신분을 변경하는것과 비자를 받는것은 전혀 다른 문제입니다.
신분변경은 미국내에서 이루어지는 것이며 따라서 신분을 변경한 후에 미국을 떠나게 되면 , 그 신분은 자동적으로 포기하
는 것으로 간주되며 다시 미국에 들어오려면 필요한 비자를 재발급 받아야 합니다.

미국내에서 신분을 연장하는 것을 말한다 . 적게는 3 개월에서 많게는 몇년씩 연장이 가능합니다 . 일반적으로 신분을 연장하려면 몇가지 조건이 있습니다.

신분의 종류와 상관없이 그 신분이 합법적이며 유효하게 유지되고 있어야합니다 .
신분을 연장시킬만한 중요한 이유가 있어야합니다.
연장 기간동안 재정적인 후원이 있어야 합니다 .


미이민국에서는 30 일 /60 일로 기간을 규정하여 미국 입국 후 60 일 전에 신분변경 수속을 시작하는 경우 “ 의도 ” 를 가지고 미국에 입국한 것으로 판단하여 신분변경 신청을 거절할 수 있습니다 .


불법 체류 기간이 6 개월이면 3 년 , 1 년이면 10 년동안 미국 입국이 금지됩니다.